US여자오픈이 열리는 휴스턴의 챔피언스 골프클럽. 악천후 탓에 최종 라운드 일정이 하루 순연됐다. 사진 출처 : ⓒGettyImages (Copyright ⓒ게티이미지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여자 골프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제75회 US여자오픈이 악천후 때문에 최종 라운드가 하루 연기됐다.파워사다리

미국골프협회는 14일 오전(한국시각) “악천후와 코스 컨디션 등으로 인해 최종 라운드 남은 경기를 15일 재개한다”고 발표했다.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챔피언스 골프클럽에서 열리고 있는 US여자오픈은 당초 14일 라운드를 치를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날 오전부터 골프장 주변 날씨가 흐렸고, 천둥·번개가 예보되자 6개 조가 티오프도 하지 못했다. 최종 라운드에 이미 악천후가 예보됐던 탓에 USGA는 티오프 시간을 앞당겨 치르려 했지만 첫 조 티오프 후 1시간25분 만에 끝내 경기를 중단시켰다. 이후 상황이 나아지지 않자 USGA는 중단 후 3시간여 만에 끝내 최종 라운드 일정을 하루 연기하기로 했다. 우승자는 15일 오전 확정된다.

이날 경기를 치를 66명 중 24명이 1개 홀도 소화하지 못했다. 시부노 히나코(일본)가 1~3라운드 합계 4언더파로 단독 선두에 올라있고, 에이미 올슨(미국·3언더파)이 2위, 김지영(24)이 모리야 주타누간(태국·이상 1언더파)과 공동 3위로 그 뒤를 쫓고 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LPGA,유러피언,KPGA 모바일 생중계]
[LPGA 최신영상 다시보기][골짤강]

Copyright ⓒ JTBC Golf,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JTBC GOLF

75번째 US여자오픈 최종일이 악천후로 하루 연기됐다. 휴스턴(美 텍사스주)=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75번째 US여자오픈(총상금 550만 달러)이 하루 순연됐다.홀짝게임

1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챔피언스골프장 사이프러스크리크코스(파71ㆍ6731야드)에서 열리던 최종 4라운드가 악천후로 중단됐다. 미국골프협회(USGA)는 3시간30분을 기다린 끝에 순연을 공식 발표했다. 소셜 미디어를 통해 “예상되는 날씨와 코스 조건 때문에 남은 경기는 연기한다”고 했다. 15일은 기온이 떨어지고 북쪽에서 강한 돌풍이 부는 대신 폭우는 사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선두(4언더파 209타) 시부노 히나코(일본) 등 6개 조는 출발조차 하지 못했다. 한국은 김지영2(24ㆍSK네트웍스)가 공동 3위(1언더파 212타)로 가장 좋은 성적을 올리고 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2승을 거뒀고, US여자오픈에 첫 출전해 우승까지 노리고 있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 김세영(27ㆍ미래에셋), 유해란(19ㆍSK네트웍스), 김아림(25ㆍSBI저축은행) 등은 공동 10위(1오버파 214타)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 2021년 신축년(辛丑年) 신년운세와 토정비결은?
▶ 발 빠른 최신 뉴스, 네이버 메인에서 바로 보기
▶ 요즘 트렌드 모아보고 싶을 땐 ‘드링킷’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제공 아시아경제

국내 골프장의 코스 전경. 사진은 특정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회원제에서 대중제로 전환하면서 세금 혜택만 받고 그린피는 인하하지 않았거나 올려받은 골프장이 26곳에 달했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가 13일 발표한 ‘대중제 전환 전후의 골프장 그린피 현황’을 보면 2014년 이후 회원제에서 대중제로 전환한 72개 골프장 중 18개(25%) 골프장은 그린피를 내리지 않았고, 8개(11.1%) 골프장은 오히려 그린피를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대중제로 전환한 72개 골프장의 평균 그린피는 주중 13만2700원, 토요일 18만1800원으로 전환 전보다 각각 1만4600원, 1만5200원 내렸다. 하지만 회원제에서 대중골프장으로 전환하면서 받은 세금혜택을 고려하면 큰 폭은 아니라는 지적이다. 회원제에서 대중제로 전환하면 그린피에 붙는 개별소비세 2만1120원이 면제되고 재산세율도 4%에서 0.2∼0.4%로 적게 낸다.

골프장이 받는 세금 차액을 그린피에 적용하면 골퍼 1인당 인하 요인이 약 3만7000원 발생한다. 그러나 일부 골프장은 세금 혜택만 받고 그린피를 내리지 않거나 오히려 올려받았다.

대중제 전환 이후 5만원 이상 그린피를 인상한 대중골프장은 12개소에 달했다. 골프클럽안성Q, 신라, 파인크리크, 캐슬파인, 동촌, 떼제베, 로얄포레, 임페리얼레이크, 남춘천, 알프스대영CC, 파인비치CC, 아덴힐CC 등이다.

썬힐과 양지파인, 설해원 골든비치 등은 대중제 전환 뒤 주중 3만~4만원씩 인상했고, 양지파인은 토요일 기준 최대 6만원을 더 올렸다. 세라지오와 골든베이, 동원썬밸리, 아일랜드, 태인CC 등은 대중제로 전환했으나 그린피를 내리지 않고 회원제와 동일하게 받았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는 “대중제 전환 후에도 그린피를 올리거나 내리지 않는 것은 골퍼들이 해당 골프장이 회원제인지, 대중제인지 구분하기 쉽지 않다는 것을 악용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46개 골프장(63.9%)은 그린피를 내려 골퍼들의 이용 부담을 덜어줬다. 젠스필드CC는 6만5000원, 골프존카운티경남CC는 6만3000원, 코스카CC는 5만5000원, 레인보우힐스CC와 이븐데일CC는 각각 5만원씩 인하했다.

서천범 레저산업연구소 소장은 “정부에서 대중골프장에 대한 세금감면 혜택을 주면서 그린피를 통제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없어 이를 악용하는 골프장들이 있다”며 “대중골프장에 대해 막대한 세금감면 혜택을 주는 만큼, 정부에서 ‘그린피 심의위원회’를 만들어 회원제 골프장이 대중제 전환 후 일정 기간 내에 그린피를 인하하지 않으면 대중제 전환을 취소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영로 (na1872@edaily.co.kr)

▶ #24시간 빠른 #미리보는 뉴스 #궁금하냥? 바로오시개!
▶ 네이버에서 ‘이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빡침해소, 청춘뉘우스 ‘스냅타임’


<ⓒ함께 만들고 함께 즐기는 엔터테인먼트 포털 스타in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이데일리

김아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장타자 톱 6가 US 여자오픈(총상금 550만 달러)에서 모두 컷 탈락한 가운데 김아림(25)과 김지영(24)이 3라운드 장타 상위권으로 나섰다.동행복권파워볼

1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챔피언스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US 여자오픈 3라운드엔 LPGA 투어 장타 부문 1위부터 6위까지 선수가 모두 진출하지 못했다.

장타 1위 비앙카 파그단가난(필리핀·284야드)부터 아너 판 담(네덜란드·281야드), 마리아 파시(멕시코·280야드), 넬리 코르다(미국·272야드), 렉시 톰프슨(미국·271야드), 나나 마센(덴마크·270야드)이 컷 통과 기준인 3오버파에 도달하지 못하고 3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대회 1·2라운드에선 장타 1~3위인 파그단가난, 판 담, 파시가 같은 조에서 경기하는 이색 조로 편성됐다.

비앙카 파그단가난

3라운드에서 장타 1위는 사흘 평균 262야드를 날린 국내파 김아림(25)이 차지했다. 김아림은 국내에서도 259야드를 날리며 KLPGA 투어 장타 1위에 올라 있다.

김아림은 이날 장타를 앞세워 그린 적중률 83.3%(15/18)를 기록하며 공동 9위(1오버파 214타)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평균 그린 적중률이 60%가 채 안 된 것에 비하면 김아림은 장타의 이점을 톡톡히 살린 셈이 된다.

김아림은 3라운드 후 “코스 자체가 내 타입이다. 컨디션이 더 좋았다면 더 좋은 퍼포먼스를 낼 수도 있었을 것 같다”며 “US 여자오픈은 처음 출전하는데 배우고 관찰하고 경험하는 것에 더 중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낚으며 공동 3위(1언더파 212타)에 오른 김지영(25)은 사흘 동안 258야드를 기록해 평균 비거리 5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지영은 KLPGA 투어 장타 부문 2위(253야드)에 올라 있다. 국내 장타 1·2위가 LPGA 투어에서도 통할 만한 경기를 펼치고 있다는 점이 고무적이다.

특이한 점은 드라이버 샷 정확도 톱 텐에 오른 선수 중 US 여자오픈에 5명이 출전했는데 그중 네 명이 컷 통과에 성공했다.

1위 최운정(페어웨이 안착률 84.4%)과 4위 박인비(82%), 9위 스테이시 루이스(80.8%), 10위 리젯 살라스(80.5%)다. 7위 재스민 수완나뿌라만 컷 탈락했다.

[주미희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chuchu@golfdigest.co.kr]

기사제공 골프다이제스트

임성재임성재(22·CJ대한통운)가 유러피언투어 2020시즌 최종전인 DP 월드투어 챔피언십(총상금 800만달러)에서 공동 14위를 차지했다.

임성재는 13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주메이라 골프 에스테이츠(파72·7675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쳐 최종합계 6언더파 282타로 공동 14위에 올랐다.

임성재는 1라운드에서 3오버파 75타로 부진, 공동 50위로 출발했지만 2라운드부터 분전하면서 순위를 14위까지 끌어올렸다.

DP 월드투어 챔피언십 우승은 매튜 피츠패트릭(잉글랜드)에게 돌아갔다.

피츠패트릭은 마지막 라운드에서 4타를 줄이며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로 우승, 4년 만에 이 대회 정상에 다시 올랐다.

[장성훈 선임기자/seanmania2020@maniareport.com]

기사제공 마니아타임즈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