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에이스였다. 어수선한 상황이 계속되었지만 류현진은 흔들리지 않고 팀을 추슬렀다.

3일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말린스 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전에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팀 동료들이 세 차례나 ‘객사’하고 엉성하게 수비를 했으나 혼자 힘으로 6이닝을 8탈삼진 1실점으로 깔끔하게 처리하며 시즌 3승째를 올렸다.파워볼엔트리

1회 2사후 토론토의 조너선 비야는 짧은 안타를 치고 2루까지 가려다 아웃되었다. 2회엔 구리엘 주니어가 오버런을 했다가 1루로 돌아오다 아웃되었다. 2회말에는 수비가 난장판을 만들었다.

마이애미 선두타자 브라이언 앤더슨의 타구를 1루수와 2루수와 우익수가 쫒아가다가 안타를 만들어 주었다. 꼭 안타가 될 건 아니었다. 다음 타자 코리 디커슨의 타구는 병살타성 코스. 그러나 공을 잡은 2루수 비야가 2루에 잘못 던져 타자와 주자를 모두 살려주었다.

4회초 처음 맞은 2사 1, 3루의 기회도 엉성한 주루 플레이로 날려버렸다. 1루 주자가 도루를 시도하면 3루 주자는 홈스틸의 동작을 취하는 등 1루 주자의 도루성공을 위해 페인트모션을 취해야 하는데 3루 주자 비야는 멀뚱하게 서 있다가 포수 견제에 의해 3루에서 아웃되었다.

이쯤 되면 경기는 보통 바로 넘어간다. 투수가 흔들리고 그에 따라 야수들도 힘을 모으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류현진은 계속되는 동료들의 엉성한 플레이에도 전혀 못마땅한 몸짓이나 내색을 하지 않았다. 야수들이 실수했을 때 바로 반응하면 분위기가 가라앉음을 알기 때문이었다.

류현진은 2회말 무사 1, 2루를 땅볼, 1사 2, 3루를 연속 삼진으로 막았고 3회말엔 투수 앞 땅볼을 반사적으로 처리 한 후 빙그레 웃기까지 했다. 4회까지 1안타가 고작이었다.

어지러운 분위기 속에서도 류현진이 굳건하게 마운드를 지키자 2회 ‘객사’했던 구리엘 주니어가 5회 2점 홈런을 쏘아 올렸다. 류현진은 5회 연속3안타를 맞아 6이닝 5안타 2볼넷을 내주었지만 삼진 8개를 잡아내며 1실점, 평균자책점을 2.92에서 2.72로 낮췄다.

류현진의 이날 고군분투는 에이스 역할이 어떠해야 하는 지를 보여준 빛나는 모습이었다.

[이신재 마니아리포트 기자/20manc@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종서 기자 ] 류현진(33・토론토)이 시즌 3승을 바라보고 마운드를 내려왔다.파워볼실시간

류현진은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말린스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6이닝 6피안타 2볼넷 8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지난 경기 불펜 난조로 시즌 3승이 불발됐던 류현진은 승리 쌓기에 재도전했다.

이날 류현진은 존 버티(2루수)-스탈링 마르테(중견수)-가렛 쿠퍼(1루수)-헤수스 아귈라(지명타자)-브라이언 앤더슨(3루수-코리 디커슨(좌익수)-루이스 브린슨(우익수)-호르헤 알파로(중견수)-재즈 치솔름(유격수)으로 이어지는 마이애미 타선을 상대했다.

1회말 첫 타자 버티를 낮은 커브로 삼진 처리한 류현진은 마르테를 우익수 뜬공으로 막았다. 이어 쿠퍼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내줬지만, 아귈라는 3루수 땅볼로 막아 첫 이닝을 무실점으로 끝냈다.

2회말에는 아쉬운 수비에 위기를 맞았다. 브라이언 앤더슨이 안타를 치고 나가면서 선두타자 안타를 허용했다. 그러나 코리 디커슨에게 2루수 땅볼을 얻어냈다. 병살 코스였지만, 2루수 조나단 빌라르의 송구가 빗나갔다. 무사 1,2루로 위기가 이어졌지만, 브린스를 2루수 땅볼로 처리한 뒤 후속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막아 실점을 하지 않았다.

3회말 선두타자 버티를 투수 땅볼로 잡은 류현진은 이후 두 타자도 모두 내야 범타로 막으며 첫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4회말 역시 선두타자 아귈라에게 볼넷을 허용한 류현진은 후속 타자를 삼진과 뜬공으로 돌려세우면서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파워볼

5회초 루어데스 구리엘 주니어의 투런 홈런이 나왔다. 득점 지원을 받았지만 류현진도 실점을 했다. 선두타자 알파로와 10구 끝에 삼진을 이끌어낸 뒤 치솔름을 중견수 뜬공으로 막았다. 그러나 버티-마르테-쿠퍼에게 연속 안타를 맞으면서 첫 실점이 나왔다. 이후 아귈라를 삼진으로 막으면서 리드를 지켜냈다.

총 89개의 공을 던진 류현진은 6회말에도 마운드에 올라왔다. 그러나 앤더슨에게 2루타를 맞아 무사 2루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디커슨과 브린슨을 잇달아 초구로 범타로 돌려세웠고, 알파로를 커터로 삼진 처리하면서 스스로 위기를 끝냈다.    

7회말 투구수 99개를 기록한 뒤 마운드를 내려오며 이날 경기를 마쳤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2.92에서 2.72로 낮췄다. / bellstop@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종서 기자] 류현진(33・토론토)이 시즌 3승을 다음으로 미뤄야했다.

류현진은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말린스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6이닝 6피안타 2볼넷 8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지난달 29일 볼티모어전에서 3승 요건을 갖추고 마운드를 내려왔지만, 불펜 난조로 승리가 불발됐던 류현진 이날도 선발 투수로 제 몫을 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이날 류현진은 총 99개의 공을 던지며 6회까지 버텼다. 2회 실책 이후 삼진으로 위기를 극복했고, 6회에는 무사 2루를 범타와 삼진으로 막아내며 선발 투수로 역할을 다했다. 5회 2사 후 3안타로 1실점을 한 부분이 ‘옥에 티’였다.

타선에서는 5회초 루어데스 구리엘의 투런 홈런으로 두 점을 지원해줬다.

2-1로 앞선 7회말 류현진은 승리 요건을 갖추고 마운드를  A.J.콜에게 넘겼다. 한 점 차 리드에서 불안한 피칭이 이어졌다. 콜은 1사 후 볼넷과 안타로 1사 1,2루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후속 타자를 삼진과 범타로 처리하며 리드를 지켜냈다.

8회말에는 라파엘 돌리스가 올라왔고 선두타자 브라이언 앤더슨에게 몸 맞는 공이 나왔다. 살얼음판 피칭이 이어졌지만, 코리 디커슨을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한 뒤 이후 맷 조이스를 병살타 처리하면서 이닝을 끝냈다.

마지막 9회말 앤서니 배스가 마운드에 올라왔다. 지난달 12일 마이애미전에서 홈런 허용으로 류현진의 승리를 날린 경험이 있던 배스였다. 이번에는 완벽하게 설욕했다. 깔끔하게 삼자범퇴로 막으면서 류현진의 시즌 3승을 완성시켰다./ bellstop@osen.co.kr

8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KBO리그 KIA와 NC의 경기가 열렸다. 경기를 준비하고 있는 KIA 김선빈. 광주=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08.08/
8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KBO리그 KIA와 NC의 경기가 열렸다. 경기를 준비하고 있는 KIA 김선빈. 광주=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08.08/

[부산=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부상자가 돌아온다. 치열한 5강 싸움을 펼치고 있는 KIA 타이거즈의 내야가 튼튼해진다.

지난 2일 김선빈(31)과 김태진(25)이 1군 훈련에 합류했다. 김선빈은 올 시즌 두 차례 햄스트링(허벅지 뒷 근육) 부상으로 고생하고 있다. 지난달 11일 잠실 LG전에서 햄스트링 쪽에 통증을 느낀 뒤 곧바로 말소됐다. 이후 8월 말부터 기술훈련에 돌입했고, 9월의 첫 날 연습경기를 치렀다. 부상 이후 첫 실전에서 2번 타자 겸 2루수로 나서 5이닝을 소화하며 1타수 무안타 1볼넷 1희생타를 기록했다.

김선빈은 2일 윌리엄스 감독이 지켜보는 앞에서 실내훈련을 정상적으로 소화했다. 다만 윌리엄스 감독은 김선빈의 복귀 시점을 명확하게 제시하지 않았다. 이유는 부상 재발시 사실상 시즌 아웃이기 때문이다. 팀이 가을야구를 하게 될 경우 김선빈은 반드시 필요한 존재이기 때문이다. 윌리엄스 감독은 “김선빈이 돌아오면 매일 경기를 해야하기 때문에 그 어느 때보다 복귀를 신중하게 접근할 수밖에 없다”며 핵심전력을 아끼는 모습이다.

김태진은 트레이드 자원이다. 지난달 12일 NC 다이노스에서 장현식과 함께 KIA 유니폼으로 갈아입었다. 헌데 돌아오자마자 전력에 힘을 불어넣지 못했다. 부상 여파가 남아있었다. 지난 7월 초 인천 SK전에서 발목 부상을 했다. 김태진은 ‘핫코너’ 3루를 강화시킬 자원으로 평가받는다. 올 시즌 주로 베테랑 나주환이 잘 막아줬고, 두산 베어스에서 트레이드 된 류지혁이 부상으로 일주일밖에 버티지 못했다. 이후 나주환마저 지난달 20일 부상자 명단에 올랐고, 3루수에는 김규성 고장혁 황윤호가 번갈아가며 선발출전했다.

김태진의 부상도 거의 회복됐다. 지난 1일에는 김선빈과 함께 연습경기에 리드오프 겸 3루수로 선발출전, 4타석을 소화했다. 무안타에 그쳤지만 윌리엄스 감독은 긍정적으로 해석했다. “김태진은 거의 준비가 된 상태다. 김태진이 연습경기에서 안타를 생산하지 못했지만 스윙과 타이밍이 좋았다고 들었다”고 설명했다. 또 “김태진이 1군에서 뛸 수 있는 조건은 갑작스런 방향 전환, 슬라이딩 등 주루와 수비에서 9이닝을 소화하면서도 걱정하지 않을 정도면 콜업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2일 두 선수의 훈련 모습을 지켜본 윌리엄스 감독은 코치들과 복귀시점을 빠르게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9월이 포스트시즌 진출의 승부처이기 때문이다. 순위를 끌어올려 10월에는 유지하는 모습이 필요하다. 김선빈과 김태진은 윌리엄스 감독의 천군만마다. 부산=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류현진(33·토론토)이 시즌 3승 사냥에 성공했다.

류현진은 3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말린스 파크에서 열린 마이애미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5피안타 8탈삼진 1실점 하며 2-1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달 18일 볼티모어전 이후 3경기 만에 승리를 추가하며 3승(1패)째를 올렸다. 경기 전 2.92이던 평균자책점은 2.72까지 떨어트렸다.

어깨가 무거웠다. 토론토는 전날 열린 마이애미전을 2-3으로 패했다.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3위로 지구 2위 뉴욕 양키스와 게임 차가 2경기로 벌어졌다. 트레이드 데드라인을 앞두고 투수 로비 레이와 로스 스트리플링, 내야수 조나단 비야를 대거 영입해 포스트시즌 도전장을 내밀었지만 2연패에 빠지면서 분위기가 꺾였다. 팀을 위기에서 건져낸 건 ‘코리안 몬스터’였다.

분위기는 어수선했다. 토론토는 1회 초 2사 후 좌전 안타를 때려낸 비야가 2루에서 아웃됐다. 평범한 안타성 코스였지만 무리하게 2루까지 뛰다 주루사로 이닝이 종료됐다. 0-0으로 맞선 2회 초 2사 1루에선 1루 주자 루데스 구리엘 주니어가 포수 송구에 아웃됐다. 포구가 약간 뒤로 흐른 틈을 타 2루까지 뛰려다 귀루했지만, 포수 호르헤 알파로의 1루 송구가 더 빨랐다.

1회를 무실점으로 넘긴 류현진은 2회 실점 위기에 몰렸다. 수비 도움을 받지 못했다. 선두타자 브라이언 앤더슨을 우전 안타로 내보낸 뒤 코리 디커슨을 2루수 땅볼로 유도했다. 평범한 2루수 병살타로 연결되는 듯했다. 그러나 2루수 비야의 2루 송구가 빗나가 무사 1, 2루. 류현진은 불안한 수비를 스스로 극복했다. 루이스 브린슨을 2루수 땅볼로 잡아낸 뒤 1사 2, 3루에서 호르헤 알파로와 재즈 치즘을 연속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0-0으로 맞선 4회 초 토론토는 또 한 번 어이없는 주루 플레이로 찬물을 끼얹었다. 2사 후 비야와 테오스카 에르난데스가 연속 안타로 1, 3루 찬스를 잡았다. 그러나 후속 로디 텔레스 타석에서 3루 주자 에르난데스가 포수 알파로 송구에 아웃됐다. 리드 폭을 길게 가져간 게 화근이었다.

류현진은 흔들리지 않았다. 3회를 삼자범퇴, 4회도 볼넷 1개 무실점으로 처리했다. 꽉 막혀있던 토론토 타선은 5회 초 루데스 구리엘 주니어가 투런 홈런을 때려내 2-0 리드를 안겼다.

류현진의 첫 실점은 5회 말이었다. 알파로를 삼진, 치즘을 중견수 플라이로 잡아내 무실점으로 이닝을 끝내는 듯했다. 하지만 존 버티와 스탈링 마르테의 연속 안타로 2사 1, 2루. 게릿 쿠퍼에게 중전 적시타를 허용해 실점했다. 3연속 피안타였다. 2사 1, 2루에선 헤수스 아길라를 헛스윙 삼진 처리해 추가 실점은 저지했다.

6회 말에도 마운드를 밟은 류현진은 선두타자 앤더슨에게 2루타를 맞았다. 단숨에 득점권 위기. 그러나 디커슨과 브린슨, 알파로를 세 타자 연속 범타로 돌려세워 한 점 차 리드를 지켜냈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7회부터 불펜을 가동해 류현진을 마운드에서 내렸다. 뒤이어 등판한 A.J 콜(1이닝 무실점)과 라파엘 도리스(1이닝 무실점), 앤서니 배스(1이닝 무실점)가 3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2-1 승리를 지켜냈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