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스포츠(정선)=이상완 기자]

고교생 육상 선수 양예빈(16ㆍ용남고)이 200m에 출전해 경기 감각 등을 점검한다.

양예빈은 27일 오전 9시 30분부터 열리는 ‘제11회 한국 U18(청소년) 육상경기대회’ 여자부 200m 예선에 출전할 예정이다.파워사다리

1조 5번 레인을 배정받아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양예빈은 지난 25일 주종목인 400m에서 58초18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땄다.

양예빈은 400m 우승 직후 인터뷰에서 “오랜만의 경기라 떨렸다. 언니들과 뛰면서 1위를 해서 기분이 좋다”라고 말했다.

금일 200m 종목에도 출전하는 양예빈은 기록 단축과 순위 경쟁보다는 다소 힘을 빼고 컨디션 유지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계룡중학교 시절 혜성같이 나타난 양예빈은 지난해 7월 문화체육관부장기 400m에 출전해 55초29의 기록을 세워 1990년 6월 9일 김동숙이 작성했던 55초60의 기록을 29년 만에 깨면서 최고 유망주 스타로 발돋움했다.

양예빈이 오전 예선을 통과할 경우, 200m 결승은 금일 오후 3시에 열린다.

스포츠전문채널 STN스포츠(STN SPORTS)는 27일 오후 3시부터 케이블/IPTV 생중계하며, 네이버스포츠, 유튜브(대한육상연맹)를 통해서도 시청이 가능하다. 

‘한국 육상 허들 스타’ 정혜림(33ㆍ광주광역시청)이 내년 도쿄올림픽을 향한 발걸음이 다시 시작됐다.파워볼게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여파에서 벗어나 올해 처음으로 열린 국내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26일 오후 강원도 정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74회 전국육상경기선수권대회’ 여자부 100m 허들 결선에 오른 정혜림은 13초65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우승을 차지했다.

정혜림은 3번 레인에서 출발 총성과 동시에 가장 먼저 선두로 치고 나와 2위 조은주(포항시청ㆍ14초13)를 여유 있게 따돌렸다.

비 오는 흐린 날씨에 초속 1.1m의 맞바람과 레이스 막판 허들에 발이 살짝 걸리면서 기록은 좋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 3월 전지훈련 과정 중 참가한 호주 뉴사우스웰스(NSW) 오픈 챔피언십 이후로 치른 첫 공식 대회인 만큼 기록보다는 부상을 최소화하고 경기 감각을 조율하는 데에 초점을 맞췄다.

정혜림은 “다치지 않는 경기를 하자고 했는데, (다리가) 걸려서 넘어질 뻔했다. 안 다친 걸 천만다행이라 생각한다”고 올해 첫 국내대회를 마친 소감을 말했다.

이어 “코로나 19 여파로 훈련량이 많지 않았다. 사태가 안정되면 좋은 기록으로 훈련이 가능할 것 같다”는 짙은 아쉬움이 묻어났다.

10년간 국내 여자 허들을 평정한 정혜림은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100m 허들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2전 3기 만에 아시아 무대를 평정했다.

정혜림은 아시안게임 이후 도쿄올림픽을 겨냥해 체계적인 훈련을 해왔다. 육상선수 황혼기인 30대 중반에 접어든 만큼 정말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훈련에 매진했다.

지난해 10월 일본에서 열린 키타큐슈카니발육상경기대회에서는 개인 최고 기록(13초04)에 근접하는 13초06을 기록해 올림픽 기대감이 상당히 높았다.

하지만 코로나 19가 전 세계를 덮치면서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로 결정되자 정예림의 계획도 틀어졌다.파워볼실시간

올림픽 출전 기준 기록(12초84)에 미치지 못하는 정혜림은 국제대회에 출전해 랭킹 포인트를 쌓아 출전 티켓을 따내야 한다.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랭킹 40위권 안에 들어야 하는데, 정혜림은 현재 94위에 있다. 국제대회에 많이 참가해 포인트를 따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정예림은 “훈련 과정이 매끄럽지 않아 부담스럽다. 휴식 기간이 길어지면 경기 감각이 떨어진다”라고 걱정하면서도 “지금 기록상으로는 잘 된 것 같다. 몸을 만들 수 있는 기간이 생겼기 때문에 좋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오히려 전화위복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심었다.

그러면서 “포인트 대회는 내년부터 시작이다. 올해는 부상을 조심하면서 국내대회 위주로 뛰고, 다치지만 않는다면 괜찮을 것 같다”라고 도쿄올림픽을 위해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는 중요성을 강조했다.

나이를 비추어 볼 때 도쿄올림픽이 선수 생활 마지막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주변 반응에 대해서는 “그렇게 말씀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은퇴에 대해 구체적인 계획이나 생각은 아직은 없다”는 뜻을 밝혔다.

2019년 페드컵 우승 후 기뻐하는 프랑스 선수단. [EPA=연합뉴스]
2019년 페드컵 우승 후 기뻐하는 프랑스 선수단.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테니스 국가대항전인 데이비스컵(남자)과 페드컵(여자) 올해 일정이 2021년으로 미뤄졌다.

국제테니스연맹(ITF)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인 확산 때문에 올해 예정됐던 데이비스컵과 페드컵 일정을 2021년에 치르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남자 국가대항전 데이비스컵은 올해 9월 월드그룹 1, 2경기를 치르고 11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18개 나라가 모여 데이비스컵 파이널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인해 월드그룹 1, 2경기를 2021년 3월 또는 9월로 연기하고, 파이널은 1년 뒤인 2021년 11월에 열기로 방침을 바꿨다.

이에 따라 올해 9월 월드그룹 1경기로 예정됐던 우리나라의 뉴질랜드 원정도 2021년 3월 또는 9월로 순연됐다.

1900년 창설된 데이비스컵이 우승 국가를 배출하지 못한 해는 세계 2차 대전이 열린 1945년 이후 올해가 75년 만이다.

2021년 데이비스컵 파이널에는 올해 파이널에 출전할 예정이던 18개 나라가 그대로 나가게 된다.

또 올해 4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릴 예정이던 페드컵 결승은 코로나19로 인해 대체 날짜를 정하지 못하다가 1년 뒤인 2021년 4월 같은 장소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1963년 창설된 페드컵 결승이 열리지 못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페드컵 결승에는 12개 나라가 출전한다.

남자 높이뛰기 간판 우상혁. [연합뉴스]
남자 높이뛰기 간판 우상혁.
[연합뉴스]

우상혁(24·서천군청)이 전국육상경기선수권 남자 높이뛰기 대회 6연패를 달성했다.

우상혁은 26일 강원도 정선 종합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20을 뛰어넘어 정상에 올랐다.

경기 뒤 우상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후 처음 치른 대회여서 경기 감각이 떨어졌다. 아쉬운 기록으로 마감을 했지만, 다음 대회(전국종별선수권대회, 7월 9일 ∼13일)부터 본격적으로 기록을 끌어 올릴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 목표 2m35를 달성해 한국기록(2m34) 경신과 함께 올림픽 출전권 획득(기준기록 2m33)’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의욕을 드러냈다.

우상혁은 2월 29일 열린 호주 캔버라 섬머 시리즈 10 결선에서 2m30을 넘었다. 코로나19로 육상 경기가 대거 취소된 영향도 있지만, 우상혁은 이날 현재 올 시즌 세계 남자 높이뛰기 공동 1위에 올라 있다.

한편 남자 100m 결선에서는 이규형(23·경산시청)이 10초44로 10초50에 레이스를 마친 신민규(21·서울시청)를 제치고 우승했다.

‘아시아 허들 여제’ 정혜림(33·광주광역시청)은 100m허들 결선에서 13초65(풍속:-1.1m/s)로 1위를 차지했다.

신현수(29·한국전력공사)는 남자부 5,000m에서 14분27초67을 기록하며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며 정상에 올랐다.

여자 장거리 기대주 임예진. [연합뉴스]
우승을 차지한 김다인희. [프리랜서 김도원 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우승을 차지한 김다인희. [프리랜서 김도원 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김다인희(최주연아카데미)가 제41회 회장기 전국 남녀 중고테니스대회 여자 고등부 단식을 제패했다.

김다인희는 26일 경북 김천 스포츠타운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여자 고등부 단식 결승에서 강나현(경북여고)을 2-0(7-6<7-2> 6-3)으로 제압했다.

남자 고등부 단체전 결승에서는 양구고가 안동고를 4-0으로 물리쳤고, 중앙여고 A와 B팀이 맞붙은 여고부 단체전 결승에서는 중앙여고 A가 4-1 승리를 거뒀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